본문 바로가기
취미/드라마 영화

남산의 부장들 재미있네~

by kitty203040 GYVE 2020. 3. 5.

“각하, 제가 어떻게 하길 원하십니까”
1979년 10월 26일,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이성민)을 암살한다.
이 사건의 40일전, 미국에서는 전 중앙정보부장 박용각(곽도원)이
청문회를 통해 전 세계에 정권의 실체를 고발하며 파란을 일으킨다.
그를 막기 위해 중앙정보부장 김규평과 경호실장 곽상천(이희준)이 나서고,
대통령 주변에는 충성 세력들과 반대 세력들이 뒤섞이기 시작하는데…


흔들린 충성, 그날의 총성

10.26 사건이 발생한 원인은 여전히 논란거리이다.
당시 
전두환이 지휘한 계엄사령부 합동수사본부에서는 `주범 김재규가 과대망상증에 사로잡혀 대통령이 되겠다는 어처구니가 없는 허욕이 빚은 내란 목적의 살인사건` 정도로 마무리를 지었지만 이 사건의 진상조사 과정과 결론이 어떤 결과를 초래했는지 고려하면 이를 완전히 믿기 힘들다.
그래서 민주화 이후에도 지속해서 이 사건의 원인에 대해 각계각층에서 다양하게 해석하고 있는데 김재규 개인의 신념 문제, 차지철과의 갈등, 분노에 의한 우발적 사건 등 다양한 가설이 있다.

영화에서는 김규평이 혁명에 가담했었다는 결정적인 '허구'를 넣고, 혁명의 목적을 배반한 박통을 배신자로 처단한다는 말을 하며 사살한다.

전제 자체가 허구기 때문에 영화의 묘사는 결코 10.26 사건의 실제 원인이 될 수 없다.

다만 말은 그렇게 하지만, 영화 내에서도 나라 돌아가는 꼴에 대한 우려, 미국의 압박에 대한 두려움, 박정희에 대해 깊어지는 서운함, 차지철에 대한 분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처럼 그려진다.

특히 은근히 박용각을 죽이게 유도해놓고 정작 일을 해치우자 자신은 박용각 죽던말던 상관없다고 하거나 '친구 죽인 백정'이라고 모욕하는 박통에 대한 원망이 커보인다. 

무엇보다 영화에서는 김규평의 내면의 생각을 뚜렷하게 묘사하지 않는데, 이에 따라 관객들이 그가 사적인 감정 때문에 했는지, 진짜 나라 걱정 때문에 저질렀는지, 아니면 이 모든게 복합적으로 작용했는지에 대해 다양하게 스스로 평가할 수 있게 여지를 두었다.

 

출처 : 나무위키

 

정말 재미있게 본 영화

역사를 바탕으로한 영화를 좋아해서 극장에서 보고 한번 더 본 영화이다. 

 

역사를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추천!

 

무료영화 | 한국영화 | 외국영화 | 최신영화 | 인기영화 | 추천영화 | 개봉영화 | 최신미드 | 최신드라마 | 인기드라마 | 월화드라마 | 수목드라마 | 주말드라마 | 일일드라마 | 아침드라마 | 최신만화 | 오락 | 예능 | 미드 | 영드 | 일드 | 다시보기 | 실시간tv | 스트리밍 | 무료 드라마 다시보기 사이트 | 드라마 다시보기 사이트 | 최신무료영화 | 무료영화보기사이트 | 무료영화 | 무료 드라마 다시보기 | 무료드라마다시보기

 

 

댓글0